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비오던 날 공원에서 1

by 깜쌤 2022. 9. 23.

올해엔 비가 참 이상하게 왔어. 

 

 

 

추적추적 내리는 비를 구경한 게 단 한 번이었지 싶어.

 

 

 

그렇게 비가 오던 7월 중순의 어느 날 공원에 가보았어. 

 

 

 

그냥 걷는 거야. 

 

 

 

아이들 소리가 사라져 버린 공원은 텅 빈 곳이었어. 

 

 

 

배롱나무 가지에는 붉은 꽃들이 소담스레 달려있었고....

 

 

 

비는 그런대로 예쁘게 내리고 있었지. 

 

 

 

바람 없는 날, 한결같이 일정하게 내리는 비는 마음조차 고요하게 만들어.

 

 

 

물방울을 머금은 꽃들이 여름날의 싱싱함을 더해주었어. 

 

 

 

그런데 벌써 9월이잖아.

 

 

 

때가 되면 꽃도 시들어져주어야 하는 법이지. 

매일 피어있는 꽃이 어찌 아름답겠어?

 

 

 

그게 순리이고 법칙인데 말이지.

 

 

 

 

 

어리

버리

 

 

 

 

 

 

'사람살이 > 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던 날 공원에서 3  (0) 2022.09.26
비오던 날 공원에서 2  (0) 2022.09.24
황혼 녘  (0) 2022.09.20
강변에서  (0) 2022.09.17
모처럼 만나 칼질까지 해보았어  (0) 2022.09.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