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경주, 야생화, 맛/맛을 찾아서

국수를 먹을 땐 행복해져요

by 깜쌤 2022. 9. 2.

간혹 가다 만나는 열무 줄기의 그 알싸한 맛을 나는 참 좋아해요.

 

 

 

 

 

아내가 열무김치를 얹은 국수를 만들어주었어요. 나는 국수를 정말 좋아하거든요.

 

 

 

 

 

어느 날은 칼국수를 만들어주었어요. 칼국수 중에서도 안동 지방에서 먹을 수 있는 연한 칼국수는 정말 좋아해요. 경주에서는 안동식 칼국수를 먹기가 힘들어요.

 

 

 

 

 

바로 이런 스타일 말이죠. 그때의 경험은 아래 글 상자 속에 들어있어요.

 

 

 

 

 

https://blog.daum.net/yessir/15870041

 

안동에서 대구까지 : 낙동강 자전거 기행 - 풍산을 지나서

단호교를 건너면 마애리 솔숲 공원을 만나게 돼. 앞에 보이는 절벽은 망천 절벽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다고 해. 마애 선사유적 전시관이 있음을 나타내는 입간판이 보이지? 여기에서는 안동 지

blog.daum.net

 

 

 

 

 

나는 어렸을 때 많이 굶어보았기에 반찬 투정은 거의 안 하고 살아서 그런지 양념간장 한 가지만 있어도 밥을 먹을 수 있는 사람이에요.

 

 

 

 

 

양념간장을 살짝 끼얹은 칼국수를 싫어할 사람 있을까요? 오늘도 아내가 국수를 만들어준다고 했어요. 괜히 행복해져요.

 

 

 

 

 

 

어리

버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