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함덕에서 제주까지 5 : 신촌 포구 마을

by 깜쌤 2022. 8. 18.

조천초등학교 부근 시인의 집을 나왔으니 이젠 제주 시를 향해 달려야 했어. 

 

 

 

 

 

그런데 쉽게 달려 나갈 수가 없었어. 

 

 

 

 

 

용천수가 솟는 샘을 보고 가야 했거든.

 

 

 

 

 

이런 식이니 앞으로 마구 달려 나간다는 것은 헛꿈이지. 

 

 

 

 

 

어찌 보면 이런 곳은 노천 욕탕이나 다름없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실제로 그렇게 사용해왔다는 걸 안내판으로 확인할 수 있었어. 

 

 

 

 

 

 

이런 식으로 마을 안길과 바닷가를 왔다 갔다 한 거지. 

 

 

 

 

 

 

용천수 탐방길은 한번 걸어볼 만했어.

 

 

 

 

 

 

깔끔하게 잘 가꾸어두었더라고.

 

 

 

 

 

쉼터 바로 옆이 바다라고 보면 돼.

 

 

 

 

 

 

너무 시원해서 쉬어가기에는 딱 좋은 장소였던 거야.

 

 

 

 

 

할머니 한 분이 길에서 쓰레기를 줍고 계셨어. 

 

 

 

 

 

그런 분들이 계시니 이렇게나마 깔끔하게 유지되고 있는가 봐.

 

 

 

 

 

이 글을 쓰기 위해 컴퓨터 앞에 붙어 앉기 바로 전에 내가 사는 동네의 큰 도로를 보고 왔어. 

 

 

 

 

 

얼마나 지저분하게 사용하는지 기함을 할 정도였어. 

 

 

 

 

 

난 그런 건 너무 싫어. 

 

 

 

 

 

주황색 지붕을 가진 집 좀 봐.

 

 

 

 

 

정말 한국적인 아름다움이라고 여겨. 

 

 

 

 

 

정겨움 가득한 길이었어. 

 

 

 

 

 

여기에도 바닷물이 드나드는가 봐.

 

 

 

 

 

허옇게 보이는 것은 쓰레기가 아니야.

 

 

 

 

 

이런 풍경이 제주도다운 경치 아닐까 싶어.

 

 

 

 

 

남들도 그렇게 느끼는가 봐. 모두들 사진을 찍고 있었어. 사랑하는 여인의 모습을 잡아두는 장면이 너무 보기 좋았던 거야. 

 

 

 

 

 

아마 강소천 선생이 그런 문장을 남겼을 거야. 

"세월(시간)을 멈출 수 있는 것은 사진밖에 없다."

 

 

 

 

 

이젠 동영상이라는 것이 있어서 그것도 세월을 잡아둘 수 있는 물건 가운데 하나이겠지.

 

 

 

 

 

아련한 기분을 불러일으키는 풍경들이 이어졌어.

 

 

 

 

 

어떤 곳은 자전거를 타고 지나갈 수가 없었어.

 

 

 

 

 

이런 돌탑은 누가 만든 것일까?

 

 

 

 

 

정성을 많이 들인 것 같아. 

 

 

 

 

 

나도 자전거에서 내려 끌고 지나갔어. 

 

 

 

 

 

동남아시아 스타일의 탑이 보이지?

 

 

 

 

 

여긴 탑이 많았어. 

 

 

 

 

 

조천 초등학교와 신촌 포구 사이 바닷가 풍경이었을 거야. 

 

 

 

 

 

이런 곳에 있는 집은 파도가 심하게 치면 불안하지 않을까?

 

 

 

 

 

우리가 걸어온 길이야. 

 

 

 

 

 

왜 여긴 아프리카 분위기가 나지?

 

 

 

 

 

그런 이국적인 냄새가 나는 곳을 지나갔던 거야. 

 

 

 

 

 

다시 마을로 들어섰어. 

 

 

 

 

 

이 집은 너무 탐이 났어. 

 

 

 

 

 

남의 것을 탐내지 말라고 하셨는데 말이지.

 

 

 

 

 

내가 찾아다니던 집이야.

 

 

 

 

 

그런데 비어있는 것 같았어. 

 

 

 

 

 

맨도롱은 미지근하다는 말과 비슷할 거야.

 

 

 

 

 

그래 이젠 여길 벗어나자. 

 

 

 

 

 

신촌 포구의 정겨운 풍경도 뒤에 남겨두고 이젠 벗어나야지. 

 

 

 

 

 

안녕!

 

 

 

 

 

큰길을 찾아나가야지.

 

 

 

 

 

언제 다시 찾아올지 기약은 없어. 

 

 

 

 

 

신촌교회 부근을 지나는 거야. 

 

 

 

 

 

아이들 소리가 들려왔어. 

 

 

 

 

 

나는 함덕 부근 풍경이 정말 마음에 들었어. 

 

 

 

 

 

그렇게 해서 1132번 도로로 나간 거야. 

 

 

 

 

 

 

도로가에서 착한 가게를 찾아냈어. 

 

 

 

 

 

찹쌀 꽈배기로 유명하다는 청춘당 부근에서 자전거를 세웠어. 

 

 

 

 

 

꽈배기를 사서 건물 뒤로 돌아갔어. 

 

 

 

 

 

그늘에 앉아 당을 보충해주었지. 

 

 

 

 

 

거긴 꽤나 유명한 곳이었던 가봐. 손님들이 부지런히 드나들더라고.

 

 

 

 

 

 

원당봉이 보이는 도로 가에 있어. 

 

 

 

 

 

다시 출발했더니 이제 시가지가 등장하더라고.

 

 

 

 

 

제주 시의 교외지역이겠지.

 

 

 

 

 

그리고는 다시 해변으로 방향을 틀었어.

 

 

 

 

 

그래서 만난 곳이 삼양 검은 모래 해수욕장 인근이었던 거야. 다음 글에 계속할 게. 

 

 

 

 

 

 

 

어리

버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