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함덕에서 제주까지 4 : 시인의 집

by 깜쌤 2022. 8. 17.

집주인분은 집을 조금 손보시고 계셨어. 

 

 

 

 

 

은퇴 후에 제주 내려와서 정착하셨다고 했어. 

 

 

 

 

 

성벽이 보이지? 조천진성이야. 

 

 

 

 

 

복원을 해둔 것 같은데 돌아서 올라가 봐야겠지.

 

 

 

 

 

부근에는 소소한 유적지가 자리 잡고 있었어. 

 

 

 

 

 

가슴 아픈 역사를 간직한 곳도 있네.

 

 

 

 

 

이게 무슨 꽃이지?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당아욱 꽃 같기도 하고 말이야. 

 

 

 

 

 

밑에서 보았던 성문 위 건물을 찾아가 보기 위해서 잠시 도로로 나갔어. 

 

 

 

 

 

바로 부근이니까 쉽게 찾았지. 

 

 

 

 

 

올라보니 제주 항구가 멀리 보이는 거야.

 

 

 

 

 

연북정!  그렇다면 의미는 뻔하지 뭐.

 

 

 

 

 

 

멀리 남쪽에 와 있는 신하가 임금 계시는 곳을 그리워하고 사모한다는 말이 아닐까? 안내문에도 그런 식으로 설명이 되어 있더라고.

 

 

 

 

 

 

그런 것이 옛날 목민관의 기본 마음가짐이었다면 이젠 백성을 봐야 해. 

 

 

 

 

 

 

목민관이 되면 자신이 다스리고 통치하는 지역의 백성들이 어떤 어려움을 가지고 있는지 살피고 긁어주어야지. 안 그래?

 

 

 

 

 

 

아까 밑에서 보았던 바로 그 집이야. 

 

 

 

 

 

상당히 운치가 있지?

 

 

 

 

 

군데군데 용천수가 솟아오르는가 봐. 

 

 

 

 

 

조천 포구 부근에는 볼거리가 많았어. 

 

 

 

 

 

그냥 스쳐 갈 뻔했다니까.

 

 

 

 

 

다시 골목길 탐방에 나섰어. 요즘은 여성 여행자들이 훨씬 더 많은 것 같아. 

 

 

 

 

 

그것 참.....

 

 

 

 

 

 

절간도 보이고.....

 

 

 

 

 

개량 지붕으로 봐야 하나?

 

 

 

 

 

 

풍광 하나는 기가 막히게 아름다웠어. 

 

 

 

 

 

오밀조밀한 풍광이 이어졌어. 

 

 

 

 

 

이런 풍경이야말로 진정 제주도답다는 생각이 들었어.

 

 

 

 

 

여기저기 눈길을 주면 천천히 나아갔어. 

 

 

 

 

 

작은 골목으로도 들어갔다 나오고 말이지.

 

 

 

 

 

한 번씩은 멋진 집을 만나고는 감탄하기도 했어. 

 

 

 

 

 

크게 지어야 좋은 건 아니잖아?

 

 

 

 

 

담장 밑을 장식한 꽃들 좀 봐.

 

 

 

 

 

안 보고 지나가면 서운해할 것 같아서 눈길 한번 더 던져주고 지나갔어. 

 

 

 

 

 

어허 그것 참....

 

 

 

 

 

그러다가 멋진 집을 하나 발견한 거야. 

 

 

 

 

 

그렇다면 돌아가야지.

 

 

 

 

 

바로 이 집이었어. 

 

 

 

 

 

"시인의 집"

 

 

 

 

 

골목 모습이고....

 

 

 

 

 

 

자전거를 세워두고 들어가 보았어. 

 

 

 

 

 

특이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었던 거야. 

 

 

 

 

 

서점을 겸한 찻집이라고 해야 하나?

 

 

 

 

 

창가에 붙어 앉아 본모습이지. 

 

 

 

 

 

깔끔한 곳이었어. 

 

 

 

 

 

주인이 시인인 모양이야. 

 

 

 

 

 

꽃으로 장식해 놓았는데 예사 감각이 아니었던 거야. 

 

 

 

 

 

손 세실리아 님이 주인인가 보네.

 

 

 

 

 

나는 에스프레소 한 잔을 주문했어. 

 

 

 

 

 

다른 분은 라테.....

 

 

 

 

 

 

간단한 요깃거리를 하나 더 주문했었지.

 

 

 

 

 

 

그럴 듯 하지?

 

 

 

 

 

 

내부를 조금 살펴보았어. 

 

 

 

 

 

내가 좋아하는 책들이 제법 있었어. 

 

 

 

 

 

그렇다면 주인의 취향은 대강 짐작이 되는 거야. 

 

 

 

 

 

장식한 솜씨가 보통이 넘어.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오는가 봐. 

 

 

 

 

 

우리가 나갈 때 아가씨 한 사람이 들어오더라고.

 

 

 

 

 

이 책은 나도 가지고 있어.

 

 

https://blog.daum.net/yessir/15869809

 

구멍가게, 오늘도 문열었습니다

며칠 전 책방 매화에서 구입한 책이 잔잔한 감동을 가져다주었습니다. blog.daum.net/yessir/15869808 내가 찾던 바로 그 공간 - 책방 매화 요즘은 동네 서점들이 거의 사라져 버렸습니다. 모두들 인터넷

blog.daum.net

 

 

 

 

 

시인의 집을 나왔어. 

 

 

 

 

 

바로 부근에도 마음에 드는 공간이 있더라고.

 

 

 

 

 

부근에 학교가 있는가 봐. 

 

 

 

 

 

알고 보니 조천 초등학교였어. 

 

 

 

 

 

 

글이 제법 길어졌지? 다음 글에서 또 봐.

 

 

 

 

 

 

 

어리

버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