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하도에서 함덕까지 2 : 오저여, 그리고 김녕 해수욕장

by 깜쌤 2022. 8. 4.

오저여!

 

 

 

 

 

오지다라는 말이 있지? 그 정도는 알지? 사전에서는 이런 식으로 풀이해. 

 

  • 허술한 데가 없이 매우 야무지고 실속이 있다

 

이번에는 충청도나 경북 상주 쪽 사람들 표현을 빌려서 표현해볼까?

"그거 정말 오저여!" 

내가 하고자 하는 말은 그게 아니여!  여기서 '오저여'라는 말은 그냥 고유명사 정도에 해당해. 

 

 

 

 

 

부근에 수산 관련 시설이 조금 있어서 새들도 많이 몰려드는 곳이기도 하고 워낙 고즈넉해서 여행자들에게 인기가 많다고 해. 

 

 

 

 

 

멀리 풍력발전 시설도 늘어서 있어서 멋진 풍광을 자랑하는 곳이야. 어디쯤이냐고? 그럼 아래 지도를 봐. 

 

 

 

 

 

 

바닷가로 점들을 찍어두었지? 색깔이 조금씩 다르지? 같은 색깔을 가진 점들은 같은 날 이동한 곳을 의미하지. 

 

 

 

 

 

오저여가 있는 곳을 붉은색 체크로 표시해두었어. 오른쪽 노란색 점에서 출발했다고 보면 돼. 

 

 

 

 

 

여긴 일몰을 볼 수 있는 명소라고 평가하는 사람들이 많더라고. 

 

 

 

 

 

캠핑하는 사람들은 여기 정자에서 하룻밤을 묵어가기도 하는 모양이야. 

 

 

 

 

 

우린 오늘 지나가는 과객에 불과한 거지. 

 

 

 

 

 

파도가 심하게 치는 날은 위험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풍력 발전기가 보이지?

 

 

 

 

 

오저여를 나와서는 월정리를 향하여 천천히 달렸어. 

 

 

 

 

 

체험학습을 나온 젊은이들이 보이네. 

 

 

 

 

 

이런 해수욕장은 환상적이야. 

 

 

 

 

 

혼자 와서 조용히 쉬다가 가면 좋겠어. 

 

 

 

 

 

행원 포구일 거야. 

 

 

 

 

 

보슬비가 부슬부슬 뿌리고 있었어. 

 

 

 

 

 

어찌 보면 우린 길을 잃은 상태에서 짙은 안갯속을 돌아다니는 것 같기도 해. 

 

 

 

 

 

월정리가 다가오는 것 같아. 

 

 

 

 

 

이번 제주도 자전거 여행에서 여섯째 날, 그러니까 바로 오늘 만난 풍경이 제일 좋았다고 생각해. 

 

 

 

 

 

어디 들어가서 커피라도 한잔 마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비도 오는 데다가 조금씩 추워온다는 느낌이 들었거든.  나는 추위에 정말 약해. 

 

 

 

 

 

그렇게 두리번거리다가 그럴듯한 곳을 발견했어. 

 

 

 

 

 

월정리 카페 거리야.

 

 

 

 

 

길가 건물이 제법 예쁘다 싶어서 찾아가 보았는데 가격이 센 편이었어. 

 

 

 

 

 

그냥 지나치기로 했어. 

 

 

 

 

 

여행을 하다 보면 친구와 같이 가고 싶은 곳도 있고 혼자만 간직하고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그런 곳을 만나는 법이야. 

 

 

 

 

 

이쪽 해안은 두 가지 그런 느낌이 다  드는 멋진 곳이었어. 

 

 

 

 

 

이런 곳이 있었던가 싶은 느낌이 든 거야. 

 

 

 

 

 

그런데 말이지, 왜 이리 예쁜 거야. 

 

 

 

 

 

살아오며 그동안 참으로 많은 곳을 다녀보았어. 

 

 

 

 

 

2019년까지 해외여행을 서른두 번이나 해보았으니 적은 경험은 아닐 거야. 그중 서른 번은 내가 직접 앞장서서 여행을 주도해서 다녔는데, 돌이켜보면 참으로 많은 여행 경험을 했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어. 

 

 

 

 

 

김녕 해수욕장까지 왔어. 

 

 

 

 

 

잠시라도 들어가 봐야겠지?

 

 

 

 

 

바람 때문일까? 백사장을 덮어 놓았더라고. 

 

 

 

 

 

자전거를 세워두고 구경만 했어. 

 

 

 

 

 

여름에 가면 느낌이 다를 거 같아. 

 

 

 

 

 

으흠....  남쪽 나라 느낌이 드는 곳이었어. 

 

 

 

 

 

동남아시아 열대 해안의 모래밭 같다는 느낌이 들기도 했어. 

 

 

 

 

 

어디 좀 들어가야 할 텐데....

 

 

 

 

 

그런 생각을 하면서도 마땅한 카페를 찾지 못했어. 

 

 

 

 

 

어쩔 수없이 계속 달려가야만 했어. 

 

 

 

 

 

그러다가 마침내 문이 열려있는 카페를 찾은 거야. 

 

 

 

 

 

김녕 해수욕장 끝 부분에서 카페를 찾은 거지. 

 

 

 

 

 

밝고 깨끗한 곳이었어. 

 

 

 

 

 

 

우린 비에 젖었기에 이런 곳에 앉을 수가 없었어. 

 

 

 

 

 

대강 물기를 정리한 뒤에 창가 좌석을 차지하고 앉았어. 

 

 

 

 

 

책이 제법 많았어. 

 

 

 

 

 

 

커피와 책 정도만 있으면 내가 원하는 것이 반 정도는 있는 거야. 

 

 

 

 

 

 

따뜻한 커피가 들어가자 속이 편안해지면서 추위가 가시기 시작했어. 

 

 

 

 

 

 

인생! 이 재미로 사는 거라고 생각해.

 

 

 

 

 

나는 큰 걸 원하는 사람이 아니야. 

 

 

 

 

 

휘게 정도만 느끼며 산다면 만족해. 휘게 알지?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54XX34300201

 

휘게

사랑하는 가족이나 친구 또는 혼자서 보내는 소박하고 아늑한 시간을 뜻하는 덴마크어로, 덴마크 사람들이 지향하는 여유롭고 소박한 삶의 방식을 뜻한다. 덴마크 사람들의 삶에 대한 태도

100.daum.net

 

 

 

 

 

 

다시 출발했어. 

 

 

 

 

 

구좌라고 읽어야 할까?

 

 

 

 

 

날씨가 조금씩 안정되어 간다는 느낌이 들었어. 

 

 

 

 

 

우린 다시 바닷가 마을로 들어갔어. 다음 글에 계속할까 해.

 

 

 

 

 

 

 

어리

버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