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하도에서 함덕까지 4 : 동네구경 B - 김녕항

by 깜쌤 2022. 8. 6.

우리는 지금 김녕항 제일 안쪽 부분을 지나치고 있는 중이야.

 

 

 

 

 

게 한 마리가 자전거 길 위에서 우릴 보고 저항하고 있었어. 어쩌겠어? 녀석의 존재를 인정해주고 우리가 피해 가야지.

 

 

 

 

 

게가 어떻게 해서 자전거 도로에 올라올 수 있는지 이제 이해가 돼?

 

 

 

 

왼쪽 위로 도로가 지나가고 있어. 

 

 

 

 

해녀 세 자매!

 

 

 

 

 

방금 달려온 길이야. 

 

 

 

 

어떻게 이런 소품들을 배치할 생각을 했을까?

 

 

 

 

 

항구 안쪽이어서 그런지 바다는 조용하기만 했어. 

 

 

 

 

 

멀리 방파제가 보이더라고.

 

 

 

 

 

또 다른 해녀 세 자매를 만났어. 

 

 

 

 

 

전망대에 올라가 봐야겠지?

 

 

 

 

 

어때?

 

 

 

 

 

혼자 보기 아까웠어. 

 

 

 

 

 

저기 안쪽에 제주 국제 요트학교가 있을 거야. 

 

 

 

 

 

참으로 아기자기한 곳이었어. 

 

 

 

 

 

여기에 너무 오래 붙들려 있으면 안 되겠다 싶었어. 

 

 

 

 

 

그래서 과감하게 나아간 거야. 

 

 

 

 

 

도로로 잠시 올라왔다가 다시 바닷가로 나갔어.

 

 

 

 

 

길은 바닷가로 이어지고 있었어. 

 

 

 

 

 

이 집 조경한 것 좀 봐. 

 

 

 

 

 

쉼터 하나도 허투루 만들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어. 

 

 

 

 

 

세밀하게 정성 들여 가꾸었다는 생각이 들 정도야.

 

 

 

 

 

여기 김녕은 요트로 유명한 곳인가 봐. 

 

 

 

 

 

부두 부근으로 나가보았어. 

 

 

 

 

 

진정한 부자는 외제 승용차를 가진 사람이 아니고 고급 요트를 가진 사람들이라는 말이 생각났어. 

 

 

 

 

 

이제는 전설이 되어버린 영화 <태양은 가득히 Plein Soleil>가 생각나더라고. 

 

 

 

 

 

https://www.youtube.com/watch?v=ctesvxzAuUA 

 

그 애잔한 음악이 그리워졌어. 

 

 

 

 

 

 

하지만 여긴 우리나라 바다야. 

 

 

 

 

 

나는 다시 현실로 돌아왔어. 

 

 

 

 

 

우리나라에도 이런 시설이 있단 말이지?

 

 

 

 

 

좋은 요트들이 즐비하게 정박하고 있었다면 더 멋질 뻔했어.

 

 

 

 

 

와우!

 

 

 

 

 

제주 국제 요트 학교!

 

 

 

 

 

몇 척의 요트들이 전시되어 있었어. 

 

 

 

 

 

어디에서 갑자기 알랑 들롱이 나타날 것 같았어. 

 

 

 

 

 

하지만 내 눈에 들어온 것은 화장실!

 

 

 

 

 

알랑 들롱의 그 파란 눈동자가 생각났어. 

 

 

 

 

 

안녕! 요트들....

 

 

 

 

 

다시 출발했어. 

 

 

 

 

 

여긴 뭐지?

 

 

 

 

 

숙박시설 같은데....

 

 

 

 

 

"바보는 방황하고 현명한 사람은 여행한다."

 

 

 

 

 

체크 인(Check In)이라는 표현이 있는 것으로 봐서 숙박시설이네.

 

 

 

 

 

안녕 멍멍이.

 

 

 

 

 

 

간결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곳이었어. 

 

 

 

 

 

저런 탁자에 앉아서 한잔 마셔주어야 하는데....

 

 

 

 

 

숙박시설 이름이 아주 특이했어.  <안녕 김녕 Sea>

 

 

 

 

 

바닷가 쪽 시설도 마음에 들더라고.

 

 

 

 

 

어리

버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