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성산포에서 세화까지 4 : 하도 별방진

by 깜쌤 2022. 7. 28.

눈앞으로 펼쳐지는 장면을 보자 진주조개잡이 음악이 생각났어. 

 

 

 

 

 

https://www.youtube.com/watch?v=-U3o-sUMYi0 

 

경쾌한 음악이니까 한번 들어보는 것도 괜찮을 거야. 시간도 짧아. 3분이 안 걸리거든.

 

 

 

 

 

하도 부근까지 온 거야. 

 

 

 

 

 

하도리 철새 도래지 부근이기도 해. 

 

 

 

 

 

이 부근에 우리가 예약해둔 호텔이 있는 거야. 

 

 

 

 

 

호텔에 가서 짐을 풀어놓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사실 우리가 가진 짐은 별게 없어. 등에 멘 배낭 하나가 다야.

 

 

 

 

 

멋진 곳이었어. 

 

 

 

 

 

오후에 비가 온다고 했었지만 아직 비는 오지 않았어.

 

 

 

 

 

호텔에 가보기로 했어. 

 

 

 

 

 

아모르 하우스야.

 

 

 

 

 

바닷가 도로에서 벗어나 들어가 보았어. 

 

 

 

 

 

저 집이야.

 

 

 

 

 

큰길에서 벗어나 있었기에 조용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주차장 규모도 크더라고.

 

 

 

 

 

우리 같은 자전거 여행자 입장에서는 주차장을 따질 필요도 없지만 자동차 여행자 입장에서는 그렇지 않겠지?

 

 

 

 

 

시간이 너무 일러서 체크인할 형편이 아니었어. 

 

 

 

 

 

그냥 위치만 확인해두고 다시 나가기로 했어. 

 

 

 

 

 

너무 멀리까지 갈 필요 없이 세화까지만 가보기로 마음 먹었어.

 

 

 

 

 

"안녕! 잘 있어. 이따가 다시 올 게."

 

 

 

 

 

하도 해수욕장 부근으로 다시 나갔어. 

 

 

 

 

 

어떻게 살펴봐도 동남아 해변 어디 같아. 야자수만 있다면 영락없는 동남아 해변인데 말이지. 

 

 

 

 

 

날이 점점 흐려지고 있었어. 

 

 

 

 

 

오른쪽은 바다이고 왼쪽은 철새도래지야. 엄밀히 말하자면 두 군데 다 바다라고 할 수도(?) 있지 않을까? 

 

 

 

 

 

바다 쪽 모습이야. 

 

 

 

 

 

파도도 잔잔한 날이었어. 

 

 

 

 

 

맞은편에서 오토바이 여행자들이 달려오고 있었어. 

 

 

 

 

 

여기서는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가 봐. 

 

 

 

 

 

사람이 적어서 더 좋은 곳이었어. 

 

 

 

 

 

이런 식으로 개발되지 않은 곳이 제주도 안에서도 드물 거야.

 

 

 

 

 

풋풋한 모습이 너무 좋았던 거야. 

 

 

 

 

 

멀리 보이는 섬은 우도야.

 

 

 

 

 

 

성산 일출봉과 종달리 지미봉도 보이는 곳이야.

 

 

 

 

 

우리 더 달려 나갔어. 

 

 

 

 

 

문주란 자생지 부근까지 온 거야. 

 

 

 

 

 

안내판 뒤로 보이는 작은 섬이 문주란 자생지로 유명한 토끼섬이야. 

 

 

 

 

 

 

자전거를 세워두고 바닷가로 내려가 보았어. 

 

 

 

 

 

문주란! 귀한 식물이지. 제주도에서는 길가에 심기도 한다는데....

 

 

 

 

 

바닷가를 살펴보았어. 

 

 

 

 

 

 

하도 포구 마을이 앞쪽에 있어. 

 

 

 

 

 

예쁘지?

 

 

 

 

 

이게 문주란이지. 

 

 

 

 

 

다시 출발했어. 문어요리로 유명한 집인가 봐.

 

 

 

 

 

탄성이 나올 만한 곳이지.

 

 

 

 

 

이런 데서는 자리를 깔고 앉아 김밥 정도만이라도 먹어주어야 하는데....    포도주를 곁들이거나 맥주 한 모금 마셔주면 더 멋지지 않을까?

 

 

 

 

 

지금은 그냥 지나쳐야지 뭐.

 

 

 

 

 

바닷가에서 성벽이라고 생각되는 벽을 만났어. 

 

 

 

 

 

하도 포구! HaDo라는 글자가 보이지?

 

 

 

 

 

포구는 자그마해도 깔끔했어. 

 

 

 

 

 

포구 맞은편에는 별방진이 있어. 

 

 

 

 

 

별방진! 이제 조금 이해가 돼?

 

 

 

 

 

자전거를 한 켠에 세워두고 벽에 올라가 보았어. 

 

 

 

 

 

진성 흔적이 남아 있는 곳이야. 

 

 

 

 

 

진을 이루는 성이었으니까 거주민도 제법 있었을 거야. 읍성, 진성 같은 말을 알면 이해하기가 편할 텐데....

 

 

 

 

 

성벽에 오르니 하도 포구의 모습이 한눈에 들어왔어. 

 

 

 

 

 

한 번쯤 가볼 만한 곳이야. 

 

 

 

 

 

별방진 성벽 위를 조금 걸어보았어. 

 

 

 

 

 

이런 곳에서 한 달 정도만 살다가 오면 좋을 텐데....

 

 

 

 

 

이젠 내려가야지.

 

 

 

 

 

바닷가 하얀색으로 칠해진 카페 부근으로 가보았어. 

 

 

 

 

 

바로 이 집이야. 다음 글에 계속할 게. 

 

 

 

 

 

 

 

어리

버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