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 배낭여행, 교육, 휘게 hygge, 믿음, 그리고 Cogito, Facio ergo sum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사람살이/믿음과 천국 Faith & Heaven

그런 시절이 있었던가요 - 중창단 페스티벌을 보며...

by 깜쌤 2022. 11. 3.

10월 16일 밤 예배에는 중창단 페스티벌이 있었어요.

 

 

먼저 여성분들이 등장했어요.

 

 

두 곡씩 부르더군요.

 

 

내가 활동했던 남성 중창단도 등장했어요.

 

 

나도 거의 이십여 년쯤 활동했어요.

 

 

그다음에는 젊은 여성들로 이루어진 중창단이에요.

 

 

젊다는 건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밑천이지요.

 

 

마지막으로 중창단들이 연합해서 찬양을 드렸어요.

 

 

지휘를 하시는 이 분은 음악을 만들어가는 재주가 탁월해요.

 

 

예배가 끝난 뒤에는 기념 촬영을 하더군요.

 

 

나는 그 모습을 위층에서 조용히 지켜보았어요.

이젠 은퇴한 처지이기에 그냥 조용히

지켜만 보았던 거예요.

 

 

 

 

어리

버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