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그 남자와 그 여자

소녀에게 14 - Plaisir D'Amour(사랑의 기쁨) : Nana Mouskouri

by 깜쌤 2022. 8. 23.

아래에 올려둔 노래를 아는지? 그냥 한번 들어봐요. 나나 무스쿠리의 목소리로 말이야. 나나 무스쿠리를 알고 싶다면 여길 방문해 보고요, 그녀는 우리나라에서 상당히 인기 있는 분이셨어요.

 

https://namu.wiki/w/%EB%82%98%EB%82%98%20%EB%AC%B4%EC%8A%A4%EC%BF%A0%EB%A6%AC

 

나는 그녀, Nana Mouskouri가 부른 사랑의 기쁨 Plaisir D'Amour(사랑의 기쁨)이라는 노래를 좋아했어요. 그 노래를 고등학교 1학년 음악시간에 배운 것 같아요.

 

 

 

 

https://www.youtube.com/watch?v=XqMdZcZ_Muo 

Plaisir D'Amour(사랑의 기쁨)  Nana Mouskouri

 

Plaisir d'amour ne dure qu'un moment                          사랑의 기쁨은 한순간이지만

Chagrin d'amour dure toute la vie                                  사랑의 슬픔은 영원하죠

Tu m'as quittée pour la belle Sylvie                                당신은 아름다운 실비아를 위해 저를 버렸고

Elle te quitte pour un autre amant                                  그녀는 새로운 연인을 찾아 당신을 떠나요

 

Plaisir d'amour ne dure qu'un moment                          사랑의 기쁨은 잠시 머물지만

Chagrin d'amour dure toute la vie                                  사랑의 슬픔은 평생토록 남아있죠

Tant que cette eau coulera doucement                          초원을 흐르는 저 시냇물을 향해

Vers ce ruisseau qui borde la prairie                              이 물이 끝없이 흐르는 한

Je t'aimerai, te répétait Sylvie                                         당신을 사랑하리라고 실비아는 말했었죠

L'eau coule encore, elle a changé pourtant                    물은 아직도 흐르는데 그녀는 변했어요

 

Plaisir d'amour ne dure qu'un moment                          사랑의 기쁨은 한순간이지만

Chagrin d'amour dure toute la vie                                  사랑의 슬픔은 영원히 남아요

 

 

 

 

 

 

제목은 사랑의 기쁨인데 가사는 사랑의 슬픔을 노래하는 듯해요. 사랑은 활쏘기와 비슷하다는 생각을 해봐요. 빗나가는 경우가 많거든요. 이번에는 신영옥 씨 목소리로 들어봐요. 나는 이 분을 참 좋아해요.

 

 

 

 

 

 

https://www.youtube.com/watch?v=c07o_ydrvFM 

느낌이 어땠어요? 

 

 

 

 

 

 

사랑에 관한 한 공은 소녀인 그대가 가지고 있는 거예요. 어디로 어떻게 던질지는 그대가 결정하는 거예요. 골인? 당연히 어렵고 힘들어요. 그러니까 사랑에 관한 온갖 소설과 시, 그리고 영화와 연극이 나오는 것 아닐까요? 그리고 그 스토리와 내용은 다 다른 것이고요.

 

 

 

 

 

 

https://www.youtube.com/watch?v=GKHo3LVSG9w 

연주곡도 한번 들어봐요. 참 다양하지요? 그래요, 그만큼 온갖 변수와 다양성으로 무장한 게 남녀 간의 사랑이라는 걸 나도 나이 들고 깨달았어요. 진지한 사랑 한번 못하고 어설픈 짝사랑이나 진정성 없는 풋사랑만 하다가 끝나는 인생은 비참한 거예요. 

 

 

 

 

 

 

꽃이 아무리 예뻐도 길가에 버려져 있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어요?  자신의 품격은 자신이 지켜나가는 거예요.

 

 

 

 

 

https://www.youtube.com/watch?v=25FVGrjbtL8 

André Rieu

 

안드레 리우(류), 내가 정말 좋아하는 지휘자예요.  그럼, 다음 달에 다시 만나요. 

 

 

 

 

 

 

어리

버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