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주책바가지 14 - Isa lei : The Seekers & 우리들의 이야기 - 윤형주

by 깜쌤 2022. 7. 5.

 

그곳에 갈 때 한 번씩 들러보는 곳입니다.

어디냐고요?

 

 

 

 

 

https://www.youtube.com/watch?v=hLt9rc3BT0A 

서재에서 한번씩은 이런 음악도 들어보고 있어요.

 

 

 

 

 

 

여긴 8년을 드나들었네요.

이젠 어딘지 아셨지요?

 

이 기차역도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말았어요.

 

 

 

 

 

 

https://www.youtube.com/watch?v=K0wX2zoBX0Q 

 

이제 엄청 많은 시간이 흐르고 한번씩 흥얼거렸던 노래만 남았습니다. 

 

 

 

 Isa Lei  / The Seekers 

 

 

Isa Isa vulagi lassa dina                        그대는 내가 가진 유일한 보물이라오

Nomu lako au na rarawa kina                정말 그렇게 외롭고 쓸쓸히 내 곁을 떠나야 하나요

Cava beka ko a mai cakava,                  시들어 가는 장미, 저무는 석양 해처럼 말이죠

Nomu lako au na sega ni lasa              그대는 언제고 내 맘에 그리움으로 남으리라

Isa Lei, na noqu rarawa,                         보랏빛 새벽 그림자가 스러져 가고,

Ni ki sana vodo e na mataka Isa Lei,    아침이 내 슬픔 위에 서럽게도 밝아오네요

Bau nanuma, na nodatou lasa,              오 잊지 마오, 내 곁을 멀리 떠나더라도

Mai Suva nanuma tiko ga                      피지에서의 그 소중한 추억의 시간들을 잊지 마오

 

 

Vanua rogo na nomuni vanua,              내 마음은 기쁨으로 가득했었오

Kena ca ni levu tu na ua,                      그대의 반가운 인사를 대한 순간부터

Lomaqu voli me'u bau butuka              따스한 햇볕 아래 함께 했던 우리들의 시간들 지금,

Tovolea ke balavu na bula                    그 행복한 시간은 속절없이 흘러가 버렸소

Isa Lei, na noqu rarawa,                        보랏빛 새벽 그림자가 스러져 가고,

Ni ki sana vodo e na mataka                아침이 내 슬픔 위에 서럽게도 밝아오네요

Bau nanuma, na nodatou lasa,            오 잊지 마오, 내 곁을 멀리 떠나더라도

Mai Suva nanuma tiko ga                     피지에서의 그 소중한 추억의 시간들을 잊지 마오

 

 

Domoni dina na nomu yanuyanu,       바다 건너 그대 사는 섬이 날 부르네요

Kena kau wale na salusalu,                 장미꽃 향기로운 그 행복한 땅이 손짓하네요

Mocelolo, bua, na kukuwalu,              오 당신의 섬, 그대 곁에 갈 수만 있다면,

Lagakali, maba na rosi damu              내 마음은 영원히 그 기쁨을 노래할 텐데

Isa Lei, na noqu rarawa,                       보라빛 새벽 그림자가 스러져 가고,

Ni ki sana vodo e na matakaIsa Lei,    아침이 내 슬픔 위에 서럽게도 밝아오네요

Bau nanuma, na nodatou lasa,            오 잊지 마오, 내 곁을 멀리 떠나더라도

Mai Suva nanuma tiko ga                     피지에서의 그 소중한 추억의 시간들을 잊지 마오

Mai Suva nanuma tiko ga.                    피지에서의 그 소중한 추억의 시간들을 잊지 마오

 

 

 

 

 

 

얼마나 많은 시간을 기차를 기다리며 흘러 보냈는지 모릅니다. 

 

 



 

 

그 많던 달맞이꽃도 다 사라지고 이젠 다른 꽃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https://tv.kakao.com/channel/2653435/cliplink/425237130

들어보는 것도 괜찮아요. 제일 위에 올려둔 노래를 안다면 말이죠.

 

 

 

 

 

 

7학년이 그리 멀지 않은 이 나이에도 나는 아직 철이 덜 들었던가 봅니다.

이곳이 자꾸 그리워지거든요.

 

철들자 망령 난다는 말도 있다는데 말이죠.

 

 

 

 

 

 

어리

버리

 

 

 

 

 

 

 

 

 

 

'사람살이 > 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때깔 좋은 그 00개처럼....  (0) 2022.07.14
언제쯤 구경 할 수 있을까요?  (0) 2022.07.13
동심 5  (0) 2022.06.23
그냥 그렇게 5  (0) 2022.06.22
주책바가지 13 - 끝이 없는 길 : 박인희  (0) 2022.06.1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