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여행 - 여수에서 배표 구하기 2

by 깜쌤 2022. 6. 9.

바닷가로만 달리면 되는데 어느 순간 잠시 헷갈리고 말았어.

 

 

 

 

 

그래서 도로 위로 올라가버리고 만 거야. 

 

 

 

 

 

덕분에 항구를 구경할 수 있기도 했지만 말이지.

 

 

 

 

 

그렇게 달리다가....

 

 

 

 

 

길을 잘못 들었다는 사실을 깨달은 거야. 

 

 

 

 

 

그래서 다시 바닷가 자전거길로 내려간 거지.

 

 

 

 

 

어항이었어. 

 

 

 

 

 

기와집이 보이길래 찾아갔더니....

 

 

 

 

 

영당지라는 곳이었어. 

 

 

 

 

 

잠시 기웃거린 뒤 다시 달렸어. 

 

 

 

 

 

이런 데서는 급하게 달리면 안 돼.

 

 

 

 

 

좁은 골목길로 들어섰더니 하모(장어)로 유명한 곳이었어. 

 

 

 

 

 

돌산대교도 보이고 말이야. 

 

 

 

 

 

숨어있는 작은 포구였는데 상당히 유명한 곳이었어. 

 

 

 

 

 

하모 샤부샤부로 알려진 명소더라고.

 

 

 

 

 

저번에도 통과한 적이 있어서 기억이 새로웠어. 

 

 

 

 

 

잠시 자전거를 세우고 숨을 돌이켰어. 

 

 

 

 

 

모퉁이를 돌면 여수 구항이 보이는 곳이지. 

 

 

 

 

 

여수 구항 앞에는 작은 섬도 하나 떠있어. 장군도라는 이름을 가진 섬이야. 

 

 

 

 

 

정말 작은 해수욕장도 숨어 있다가 수줍은 듯이 얼굴을 내밀어주었어. 

 

 

 

 

 

너무 낭만적이잖아?

 

 

 

 

 

그리고 나타나는 좁은 골목길....

 

 

 

 

 

나는 이런 풍경을 정말 좋아해. 

 

 

 

 

 

여수 연안 여객선 터미널을 만났어. 

 

 

 

 

 

내부를 둘러본 뒤 다시 밖으로 나갔어. 

 

 

 

 

 

여수 구항 부근이야. 

 

 

 

 

 

돌산도를 연결하는 케이블 카들이 바다를 건너고 있었어. 

 

 

 

 

 

거북선 대교 밑을 지나갔어. 

 

 

 

 

 

이제 여수 엑스포가 열렸던 공간이 등장하기 시작했어. 

 

 

 

 

 

여수 엑스포 여객선 터미널을 찾아가는 거야. 

 

 

 

 

 

찾기는 쉬웠어. 

 

 

 

 

 

워낙 알려진 명소니까 못 찾을 일이 없는 거야. 

 

 

 

 

 

마침내 터미널이 나타나더라고. 

 

 

 

 

 

자전거를 세워두고 안으로 들어갔어. 

 

 

 

 

 

2층에 있는 한일고속 페리 사무실을 찾아갔어. 

 

 

 

 

 

제주 항으로 가는 배표를 알아보았어. 

 

 

 

 

 

나는 3등 칸 표를 샀어. 

 

 

 

 

 

자전거를 싣는데 3천 원이 필요하더라고. 

 

 

 

 

 

새벽 1시 20분 출발이야.

 

 

 

 

 

표도 쉽게 구했으니 이제 이 부근에서 근무하고 계시는 천사표 영국 신사분을 만나야지. 

 

 

 

 

어리

버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