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사람살이/영상수필과 시 1 Photo Essay & Poem

그걸 알갈래 오늘도

by 깜쌤 2022. 9. 29.

민태원 님의 청춘예찬을 배웠던 고등학교 시절 어느 날 국어 시간이 생각나요.

 

 

 

그 힘찬 글의 첫 구절은 아직도 기억하고 있어요.

 

 

 

"청춘! 이는 듣기만 하여도 가슴이 설레는 말이다. "

 

 

 

나에게 청춘이라는 말은 아득히 흘러간 머나먼 과거의 일이 되어버렸어요.

 

 

 

몸과 마음이 함께 늙어버린 나는 이제 죽음의 의미와

생의 종점을 자주 떠올려요.

 

 

 

어제도 교우 한분이 돌아가셨어요.

 

 

 

며칠 전 시내에서 운전대를 잡고 활기차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았는데 

돌아가셨다니....

 

 

 

꽃이 시들지 않는다면 꽃의 소중함을 어찌 알겠어요?

 

 

 

 내가 가진 몸뚱아리 모두 다 예외 없이 주검으로 변해야 하는 걸

잊지 말아야겠어요.

 

 

 

그걸 알길래 살아있는 순간을 소중히 여기며

오늘도 의미 있게 살아갈래요.

 

 

 

 

 

어리

버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