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 '난 젊어봤다' - 자유배낭여행, 교육, 휘게hygge, 그리고... et cetera
  • 인생 - 그리 허무한게 아니었어요. 살만했어요

배낭여행기/19 발칸반도 헤매기-동남부 유럽(完139

유럽 동남부 여행 경비 결산 별것도 아닌 어설픈 여행기를 끝냈습니다. 혹시 그쪽으로 여행 가려는 분들을 위해 여행 경비와 일정 등을 공개해드립니다. 작은 도움이나마 되었으면 하는 마음뿐입니다. DAUM에서 컴퓨터로 접속하셔서 위 지도를 볼 경우에는 클릭하신 뒤 확대해놓고 보시면 좋을 것입니다. 여행지 : 헝가리 부다페스트, 에스테르곰 -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플리트비체, 자다르, 스플리트, 트로기르 -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모스타르 -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 - 몬테네그로 - 마케도니아 - 그리스 테살로니키, 아테네, 크레타, 산토리니, 코린토스 출발일 : 2019년 4월 29일 도착일 : 2019년 5월 29일 ( 29박 30일) 출국 : 인천(독일 루프트한자 항공 이용) 첫도착지 : 독일의 프랑크푸르트에서 환승 후 헝가리 부다.. 2020. 2. 13.
집으로 급한 마음에 앞쪽만 애타게 쳐다보고 있었는데 손님들이 줄어들지 않는거야. 걱정이 되었어. 우리 좌석이 비행기 꽁무니 부근이었기에 속이 더 탔던 거야. 그런데 뒤쪽으로도 내릴 수 있도록 승무원들이 조치를 해주었기에 뒤로 내릴 수 있었어. 덕분에 중간에 있는 사람들보다 더 빨리 .. 2020. 2. 11.
프랑크푸르트로 가다 2019년 5월 27일 월요일 아침이 밝았어. 유럽 동남부 지방을 돌아다닌지 29일째 날이지. 정말 아쉽게도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야만 하는 날이기도 하고 말이야. 그런데 몸 컨디션이 영 좋지 않았어. 빵 하나와 라면 스프를 풀어놓은 국물 한그릇으로 아침을 때웠어. 그런뒤 짐을 정리.. 2020. 2. 10.
다시 아테네로 아테네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일단 코린토스 시가지로 다시 나가야했어. 바울 사도를 추념하는 의미에서 걸어보기로 마음먹었어. 걸어가는데 동의해주었기에 역까지 걸어가보았어. 한시간 정도만 걸으면 되겠더라고. 사실 그렇게 먼 거리는 아니었어. 멀리 코린토스 만이 보였어. 어쩌면.. 2020. 2. 7.
코린토스에서 3 코린토스는 아테네와 스파르타의 중간쯤에 위치한 도시였어. 그리고 펠로폰네소스 반도의 병목같이 생긴 기가 막힌 입구에 위치를 잡았기에 장사로 부를 쌓아갈 수 있었어. 우리가 잘 아는대로 그리스 고대사를 빛낸 도시국가라면 아무래도 아테네와 스파르타 아닐까? 그 다음 급에 해당하는 도시국가들이 테베와 코린토스 정도였다고해도 틀린 말은 아닐 거야. 코린토스는 토기(도기라고 할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어) 수출국가였어. 자기는 아니야. 그 당시의 고대인들은 자기라는 것을 몰랐어. 토기는 만들어 사용할 줄 알고 있었지만.... 코린토스가 품질 좋은 토기를 제작하여 수출해서 부를 쌓아가고 있다는 것을 눈치챈 정치가가 아테네에 등장했지. 그가 바로 페이시스트라토스라는 긴 이름을 가진 정치가였어. 코린토스 토기에 등장하는.. 2020. 2. 6.
코린토스에서 2 소 세마리에게 피리 소리 들려주는 양치기를 묘사한 이 모자이크 작품은 놓치면 안돼. 가공한 작은 돌이나 타일 조각을 붙여서 만든 작품이지. 이건 코린토스 박물관 최고의 걸작 가운데 하나야. 눈동자 없는 얼굴 긴 여인을 많이 그렸던 모딜리아니의 작품 속에나 등장할 것 같은 이 여.. 2020. 2. 4.
코린토스에서 1 12시에 온다는 로컬 버스가 15분이나 늦게 도착했어. 버스를 타고 시내로 들어갔지. 15분 정도 걸렸을 거야. 예전 버스 터미널 부근에서 내렸어. 한번 와본 곳이기에 아주 어렴풋이 생각이 났어. 예전 일기장을 꺼내 확인해보니 그때에는 1시간 20분 정도 걸렸다고 되어 있었어. 그게 1997년 7.. 2020. 2. 3.
고린도(코린토스)를 향하여 2 - 운하 그리스 지도를 보면 본토 서남부쪽으로 굉장히 큰 반도가 붙어있음을 알 수 있어. 아래 지도를 보자고. DAUM에서 이 글을 볼 경우 지도를 클릭하면 크게 확대되어 새로 나타날 거야. 빨간색으로 체크해둔 곳이 코린토스의 위치이고 옥색 선으로 그어 놓은 곳이 코린토스 운하야. 한눈에 봐.. 2020. 1. 31.
고린도(코린토스, 코린투스)를 향하여 1 2019년 5월 26일 일요일 아침이야. 6시에 일어났어. 동남부 유럽 여행 28일째 아침이지. 지난 밤엔 잠을 조금 설쳤어. 주말을 즐기는 젊은이들의 외치는 소리와 폭죽소리, 확성기 소리 때문이었어. 어제 먹다가 조금 남긴 볶음밥과 라면 스프를 풀어넣은 끓인 국물로 아침식사를 대신했어. 빵.. 2020. 1. 30.
아테네 아파트 찾아가기 피레우스 지하철 역은 아테네 시가지를 관통하는 1호선의 끝이자 남쪽 시작점에 해당해. 승차권을 발급한 날짜와 시간이 표시되어 있어서 부정사용을 막을 수 있도록 고안되어 있었어. Thissio역에서 내린 뒤 아파트까지 걸어가기로 했어. 티시오 역은 아크로폴리스 인근, 아고라 부근에 .. 2020. 1. 28.
에게해를 가로 지르다 2 우리가 탄 배는 낙소스 섬과 미코노스 섬을 거친 뒤 아테네 외곽의 피레우스에 도착하는 여정을 밟는다는 거야. 피레우스 도착 예정 시각은 오후 5시였어. 산토리니 섬에서 출발하여 4시간 45분 뒤에 도착한다는 말이지. 아폴로 신전을 뒤로 남겨두고 배는 속력을 올리기 시작했어. 속도를.. 2020. 1. 27.
에게해를 가로 지르다 1 2019년 5월 25일 토요일, 아침 해가 돋고 있었어. 오메가 모습의 완벽한 일출까지는 아니었지만 꽤나 멋있는 해돋이였어. 햇살이 침실 안으로 마구 쏟아져 들어왔어. 동남부 유럽을 돌아다닌지 벌써 27일째 아침이 밝은 거지. 오늘은 아테네까지 가야해. 그러기 위해서는 10시경에 이 호텔에.. 2020. 1. 24.
이야 ! 이아(Ia) - 6 지금까지 세계를 돌아다니며 많은 섬들을 가보았어. 별별 종류의 온갖 특색을 지닌 섬들을 가보았지. 그런데 그리스 에게해의 섬들만큼 독특한 곳은 찾아보기가 드물었어. 산토리니 섬의 흰색과 파란색의 조화도 좋았지만 나는 여기에서 처음으로 흰색의 아름다움에 눈을 뜨게 되었어. .. 2020. 1. 23.
이야 ! 이아(Ia) - 5 넌 뭘 생각하고 있어? 아무 생각없이 양지바른 곳에 그냥 퍼질러 자는 것으로 인생을 메꾸어 나가고 있어? 개팔자가 상팔자일 수도 있겠지만 그러다보면 개같은 인생이 될 수도 있겠지. 고상하게 한평생을 살 수도 있겠지만.... 개보다 못하게 살 수도 있어. 여기 그런 족속들이 있어. 저 .. 2020. 1. 21.
이야 ! 이아(Ia) - 4 아까 지나갔던 길을 다시 돌아오는데도 전혀 지루하질 않았어. 워낙 예쁘고 깔끔하니까 지루함을 느낄 여지가 없는 거야. 이런 문은 어떻게 생각해? 배표를 구하는데도 같이 가고 골목구경을 위해 나와 함께 하느라 피곤하실 ㄱ부장님을 위해 커피 한잔 대접해드리기로 했어. 절벽가에 .. 2020. 1. 20.